기사최종편집일 2024-07-15 04:29
연예

'이승기 갈등' 후크 권진영 "하반신 마비, 참작 요청"…수면제 대리처방 인정

기사입력 2024.06.20 19:35 / 기사수정 2024.06.20 19:35



(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) 이승기 전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가 수면제를 불법 처방받은 혐의로 기소된 가운데, 혐의를 인정했다.

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단독 박소정 판사 심리로 열린 마약류 관리법 위반(향정) 혐의 첫 공판에서 권진영 대표의 변호인은 "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한다"고 밝혔다.

변호인은 "다만 피고인이 2015년 뇌경색으로 하반신 마비가 와서 치료와 재발 방지 목적으로 의사에게 매일 수면제를 처방받아 온 점을 참작해달라"고 요청했다.

재판부는 권 대표의 피고인 신문을 위해 내달 4일 공판을 한 차례 더 진행한다.

지난 4월 30일 권 댜표는 마약류 관리법 위반(향정)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. 권 대표는 세 차례에 걸쳐 직원 두 명으로부터 수면제 17정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.

그는 지난 2022년 1월부터 7월까지 수면 장애가 없는 직원이 허위 증상을 호소해 향정신성 의약품인 스틸녹스정(졸피뎀 성분의 수면유도제)을 처방받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. 

이어 권 대표는 다른 사람이 복용 중인 졸피뎀을 전달받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.

한편 권 대표는 후크엔터테인먼트에 18년간 몸담았던 가수 겸 배우 이승기와 정산금을 둘러싸고 2022년 11월부터 갈등을 빚어오며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.

사진 = 후크엔터테인먼트

이예진 기자 leeyj0124@xportsnews.com

ⓒ 엑스포츠뉴스 /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


실시간 주요 뉴스

실시간 인기 기사

연예
스포츠
게임

주간 인기 기사

연예
스포츠
게임